이사한지 한달 좀 넘었다..


신라호텔이 보이는곳.. 남산 성곽길 근방으로 이사했는데..

이동네 나름 살만하다..


전에 살던곳은 전형적인 서민 거주지역이었는데..

여기는 외국인도 많고.. 뭔가 여행지 같은 느낌이 난다..


나중에 근방에 빌라 한동 매입해서 게스트하우스나 차려보면 어떨까..?



'Memory of the life >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출생신고  (0) 2017.05.03
중구 시민  (2) 2016.06.07
로봇의 발전은 대재앙  (2) 2016.01.23
IT 소프트웨어 이직 경험담..  (6) 2016.01.05
숭실대 맛집 시골집  (4) 2015.07.18
그리스 사태와 관련하여..  (0) 2015.07.13
주성치의 서유기 명대사  (2) 2014.07.10
有朋自遠方來, 不亦樂乎  (4) 2014.07.03
스페인 총리.. 대단하다!  (0) 2012.06.12
제5 중족골 골절 회복기  (35) 2011.12.06
"You got me" 의 의미..  (0) 2010.02.15

Comments

  1. 동글이 2016.06.08 15:21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집에 들어가기 싫겠어요~
    요기 조기 구석 구석 볼께 많을 것 같아 보여요~ ^^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