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온 1SG


상병 달고 얼마 안되어 펄 서젼 이 바뀌었습니다.
 
원래 있던 펄 서젼이 좀 그래서 열나 좋아했습니다.
 
게보다야 괜찮겠지. 하고요.
 
그러나 구관이 명관이라는걸 깨닫는데는 오래 걸리지 않았습니다. ㅜ.ㅜ
 
키가 열나커서 거의 190 가까이 되구 몸은 빼짝 말라서...
 
지나다니는걸 보면 거의 왠 전봇대가 슬슬 기어다니는듯 한..
 
그런 사람이있는데..
 
가슴에 머가 그리 많이 달렸는지...ㅡ.ㅡ+
 
EIB는 기본이구 아무튼 달릴만한거 다 달리구 첨 보는것들도 달리구..
 
듣기로는 군 생활 10년만에 1SG 달았다구 하더군요.
 
그런 초 엘리트 nature born 솔져 였는데..
 
군 생활 1년이 되어서 이젠 왼만한 영어에 적응이 된 저로서도...
 
그 인간의 영어는 도데체 알아 들을수가 없었습니다.
 
한마리도 말하자면
 
" 우아~ 우어어어어 웨웨웨엑? "
 
영어가 이런식이니 ㅡ.ㅡ+ 말이 진짜
 
초스피드 스포츠카라 해석이 거의 불가능 이었습니다.
 
어느 정도였냐면 저의 중대에 전설로 남은 이야기인데...
 
오자마자 얼마안되어 KTC로 훈련을 나갔습니다.
 
그 당시 KTC가 건물 공사중이라 다른곳에서 텐트치고 생활했는데..
 
갑자기 1SG 가 텐트문을 빼꼼히 열고 " 우어 웨웨에엑!!! "
 
하고 나갔습니다.
 
그 당시 텐트 안에는 카투사 2명과 미군 20명 정도가 있었는데
 
그 순간 갑자기 정적이 일었습니다. 서로의 얼굴을 쳐다보며...
 
1SG이 무슨 얘기를 했을까 고민을 하기 시작..
 
웃기는건 미군들이 카투사한테
 
"야 1SG 이 머라고 했냐?" 하고 물어보는
 
엽기적인...ㅡ.ㅡ+ 사건 마저 발생....
 
서로 한참 고민한끝에... 끝에는 분명히 Get *****....
 
라고 들었는데 .. 라는데 까지 의견일치를 보구...
 
양넘 2명이 석유통을 들고 fuel이라고 생각해서 나갔는데....
 
갑자기 다른 양넘이 문 열더니 "야 밥차 왔다.. 밥먹으로 안가냐?"
 
라는 말을 하는 순간....
 
텐트 안에서 모두 웃음이 터져 나왔습니다..
 
나중에 알고보니 그 말은 Chow is ready, get some food .
 
였다고 하더군요...
 
아무튼 그때 이후로 1SG만 포메이션에 나와서 한마디만 해도
 
피식 피식~ 텨져 나오는 웃음은 1SG이 부대를 떠나기 전까지 계속 되었습니다.
 
 
 
"Platoon Sergeant Take charge your platoon."
 
첫 포메이션에서 1SG이 저말하고 뒤 돌아섰는데...
 
모두 먼소리인가 어안이 벙벙했던 그때가 기억나네요....
 
그리고 1SG 흉내를 수도 없이 내고 다녔는데.. 아직도 그 얼굴과...
 
그 말투가 생생하네요....^^


-------------------------------------------------------------------------------------------
까페에서 예전에 퍼온글인것 같다.. ㅎㅎ

'Memory of the life >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1차 디팬스 끝..  (0) 2007.10.12
교내 소프트웨어 공모전 전야..  (0) 2007.10.03
쌀쌀한 계절이 왔군..  (2) 2007.10.02
구글 면접 후기..  (6) 2007.09.16
카투사 복무신조  (2) 2007.09.06
새로온 1SG  (2) 2007.08.21
카투사의 고민..  (0) 2007.08.20
악..! 손목 부상..  (0) 2007.08.19
General Orders..  (4) 2007.08.16
방문객 1000명 돌파..  (4) 2007.08.14
C-130  (0) 2007.08.12

Comments

  1. 2007.08.26 00:27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이런거 고만 퍼오고...자기 얘기좀 하지??? 웅??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