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 보면 누가 누구를 욕하기가 참 힘들어짐.




뭐 제가 잘못알고 있는 얘기가 있을수도 있고 그동안 지켜보면서 개인적으로 정리해본거라

시작하자면..

 


두번에 걸친 세계대전 및 우크라이나 대기근 등등의 사건때문에

애초 우크라이나인들은 러시아인에게 반감이 무척 심함. 이런 민족성을 가지고 있는데

아무튼 소련이 성립되고 한 나라로 편입됨.



1. 50년대 우크라이나 출신으로 소련 서기장까지 올라갔던 흐루쇼프가 고향에

"옛다 선물이다."하고 애초 러시아 땅이었던 드네프르강 동쪽과 크림반도를 떼어줌 (발단의 시작)

당시 역시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사이도 좋지는 않았지만 서기장도 우크라이나 사람이겠다

비록 행정구역 변경이지만 땅도 떼어줬겠다 해서 서로간의 불만이 누그러들고 있었음.



2. 뭐 어차피 한 국가에서 행정구역만 바뀌었으니 그냥 살던대로 살면 되지 별 문제는 없었음



3. 그런데 소련이 붕괴할줄 몰랐음



4. 소련이 붕괴하면서 선 그어놓은대로 각 공화국이 독립함.

역사적으로 러시아땅이고 러시아사람 대다수가 살던 지역이 독립국 우크라이나로 통째로 넘어가게 됨.

그런데 그 지역이 소련내에서도 엄청난 공업지역이었음. 러시아 입장으로 보자면

당연히 우크라이나가 독립할때 그 지역을 반환했어야하고 러시아는 요구할 수 있는 입장이었으나

러시아 역시 붕괴하고 있는 당사자이고 당시 국내 사정이 막장으로 치닫아 그쪽에 신경 쓸 여유가 없었음.

고스란히 우크라이나로 넘어감.



5. 원래 우크라이나였던 서부와 러시아였던 동부로 민족 구성이 나뉘게 됨.

우크라이나인이 대다수인 서부는 러시아와 사이가 안좋았기때문에 친서방을 원하게 되고

애초 러시아땅이었던 동부는 당연히 정체성이 러시아에 있기때문에 친러를 원하게 됨.

우크라이나는 분리 독립 요구를 막고자 동부 러시아땅이었던 곳에 자치 공화국을 만듬..



6. 독립국 우크라이나에 한동안 동부 출신 대통령이 집권함.

당시 비밀경찰도 운영하고 
국민을 탄압하는듯 좀 막장스런 기질이 있었으나 경제도 상당히 발전시켰고


그래도 독재자는 아니었던지 임기가 끝나고 자연스레 내려옴.

그 후 2004년 선거에서 야누코비치가 대통령에 올랐으나 부정선거 시비로

오렌지 혁명이 일어나고 서부 우크라이나 출신인 유시첸코와 티모센코가 정권을 잡음.



7. 그런데 서부 우크라이나가 집권할때 잘했냐? 하면 그건 아님

집권후 자기들끼리 싸우느라 경제는 막장테크를 타고 당시 전세계에 유행하던

경제위기로 국가부도 위기에까지 몰림. IMF가 지원을 하였으나 우크라이나는

IMF가 요구하는 구조조정을 제대로 해내지 못함.



8. 그나마 자기들끼리 쌈질하던 정부는 그래도 기본 베이스가 친서방이었기에

EU와 나토 가입을 추진하게 됨. 경제가 더더욱 막장이던 

서부는 이제 "우리 동네도 개발이 되고 햇빛이 비추는구나" 희망을 가지게 됨. 



9. 조지아가 미국과 나토 힘을 믿고서 러시아를 건드려서 조지아 vs 러시아 전쟁 발발

조지아가 선빵을 날려서 러시아를 쑤셔놨으나 전쟁이 벌어지자 정작 나토와 미국은 나몰라라 함.

조지아는 말그대로 비오는날 먼지 나도록 탈탈 털림.

개전한지 며칠 지나지 않아 소총 한자루마저 싹다 무장해제하고 탈탈 털어감.

전쟁후 러시아는 "봤냐? 새끼들아. 알아서 기어라!!!"하고 사자후를 날림


소련 붕괴후 친미, 친서방 노선을 취하던 구소련 출신 국가들이 이 상황을 보고 죄다 다시 

친러 정권으로 바뀜.



10. 위의 상황은 우크라이나도 예외는 아니었음.

친서방 정권의 막장 경제운영과 러시아에 대한 두려움으로 

동부출신 친러 아뉴코비치 대통령이 티모센코를 꺽고 집권함.

동서로 갈라진 상황..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11. 친러 대통령 집권후 러시아가 돈을 지원하기로 하자 EU 가입을 중단함..

친러 대통령 입장에선 EU나 IMF에서 지원받는거보다는 러시아에서 지원받는게 나았을거라 생각됨.

당장 올해말까지 130억 달러를 갚아야 하는데 우크라이나 현 경제상황으로는 도저히 갚을 길이 없음.

그냥 또 한번 국가부도가 나는거임..

 



물론 EU에서 자금을 지원받아 돈을 갚은 상황도 당연히 고려를 했겠으나 EU나 IMF 특성상

돈빌려주면서 혹독한 구조조정을 요구할테고 그럼 당연히 경제상황이 나아지지 않으니 국민들이

들고 일어날지도 모름. (우리나라도 IMF 지원당시 아주 장난 아니었쥬)


그리고 EU역시 회원국내에 이탈리아, 그리스, 스페인, 포르투갈의 경제가 역시 막장을 달리고 있어

회원국도 아닌 우크라이나까지 제대로 도와줄지 애매함.


그런데 올해말까지 갚아야 하는 130억 달러의 채권국이 러시아임..

추측이지만 러시아는 자국 주도의 관세동맹에 우크라이나가 참여하면

"야!! 너 돈필요하지 않냐? 상당히 급한거 같은데..

일단 우리랑 동맹 맺으면 내가 돈도 빌려주고 그 130억 달러 나중에 받거나 탕감시켜줄께." 

이런 조건의 당근을 던졌을듯..



12.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 떡밥을 물고 EU 가입을 포기함.

돌아가는게 이 떡밥을 물수밖에 없었음.

그러자 "우리도 이제 잘 살아볼 수 있어" 하고 희망을 가졌는데 그게 없어지니 서부쪽 사람들이 들고 일어남.

 


우크라이나인들은 가뜩이나 러시아가 싫은데 그 밑으로 들어가는 모냥새가 되버리니

두가지가 합쳐쳐서 아주 빡치게 됨..



13. 다들 알고 있는 시위 상황이 벌어짐. 시위에 극우부터 극좌, 네오나치까지 온갖 스펙트럼의

사람들이 다 모였는데. 그냥 러시아가 싫은 사람은 다 모였다고 보면 됨.

(네오나치까지 모이니 러시아가 과도정부를 인정하지 않는 아주 좋은 빌미가 됨)



14. 대통령이 버티다가 국민에게 발포 명령이 떨어지고 결국 정권이 뒤집어짐.

 

 

15. 서부는 가뜩이나 못사는데 이제 좀 살아볼만하니 동부 출신 대통령이

엎어버렸다고 빡쳐있고..

동부는 동부대로 기껏 정권 잡고 일도 얼마 못했는데 서부가 엎어버린데다가 그동안 

중앙정부에서 지원하는건 없고 우리가 낸 세금으로 같은 민족도 아닌 서부를 먹여살린다고

빡쳐있음. 



여태껏 친서방에서 정권을 잡아서 동부쪽에 무거운 세금을 물리고 은근히 차별했던터라 더더욱 열받음..

과도정부 집권후 공용어에서 러시아어마저 퇴출시켜버리니 차별이 노골화되는걸 느낌



16. 빡친 동부가 중앙정부 인정 못하겠고 다시 원래 대통령으로 복귀하지 않는 이상

행정, 경찰 등등의 모든 중앙정부 업무를 아예 우리가 집행하겠다고 함.

동부쪽 도시들은 시청에 러시아기가 걸리고 우크라이나 군대가 진압할까봐

러시아에 보호까지 요청하고 있는 상황. 총만 안쐈지 거의 내전 직전임



17. 지금 동부쪽 오데사, 크림반도쪽에서 이참에 독립하자는 얘기가 나오고 있음.

문제는 동부쪽이 우크라이나 경제의 알파이자 오메가라 우크라이나는 여기를 잃어버리면

1960년대부터 다시 시작해야 할 판. 


경제 규모가 대한민국으로 치면 수도권 + 영남권 + 알파가 동부에 다 몰려 있음.

동부 독립하면 우크라이나는 빈 깡통만 남음.



18. 서부 우크라이나인들이 어떻게 정권을 뒤엎기는 했는데 새로생긴 정부는 

러시아에서 인정을 안해주고 있음. (13번 참고) 당장 지원하기로 했던 돈마저 끊음..

(마냥 러시아를 욕하기가 그런게 국제사회에서 지원이나 원조는 내가 그만큼 얻을게 있을때

주는거라 얻을게 없어진 상황에서 해줄 이유가 없어짐)



19. 정국이 요동치니 화폐가치가 급락해서 3월달부터 당장 상환해야 할 외채를

못갚을 가능성이 커짐. 다시 국가부도 날판임.



20. 크림반도 의회에서 독립 투표 결의가 떨어짐. 우크라이나 정부는 인정 못하겠다고 난리 

만약 독립이 선언되는 순간 러시아는 국가승인을 때려버릴 기세고 당연히 서방측은 국가로 인정 안하겠지만

러시아로 그냥 흡수시켜버리면 끝!! 애초 거기 주민들 상당수가 러시아 편입을 갈망하고 있음. 



21. 우크라이나는 동부를 잃어버리면 그냥 유럽의 최고 가난한 농업국가로 전락하기에

군대까지 동원해서 기를쓰고 막으려고 할텐데 군대를 동원하는 순간 러시아는 개입명분이 생김.

군대를 동원해 진압하면 이때부턴 서부출신 정권이 개객끼가 됨..


그리고 상식적으로 한두명도 아닌 몇백만명의 자국동포가 진압당하는데 가만있는 나라가 병신임



22. 미국이나 나토(EU)는 조지아 전쟁에서도 그렇고 여기서도 그렇듯 별 도움 안될듯..

당장 러시아 개입의 명분을 막을길이 없음. 러시아는 자국 동포가 관여된 당사자고

미국과 EU는 제3자임. 그냥 동부 떼어주는 선이면 미국도 EU도 눈감고 있을듯..



23. 러시아 우크라이나 옆에서 대규모 전투 훈련 준비.



24. 세바스토폴에서 진압하다가 쫒겨난 경찰들에게 대대적인 환영행사 열림.

지역경찰로 채용하고 가족들도 돌봐주겠다고 함, 동부 다른 도시들도 마찬가지로

중앙정부에 반감있는 경찰들의 귀순(?)을 독려함.



25. 러시아 군으로 추정되는(?) 무장세력이 심페로폴 시청과 공항 접수



26. 만일 동부가 러시아로 넘어가면

우크라이나는 엄청난 부채를 떠 안은채 유럽 변방의 최빈국 및 내륙국으로 전락함..



27. 지금 현 상황이 다들 민주화운동으로 알고 있지만

경제위기 + 민족갈등이 시너지를 일으켜 발생한 상황임.

대통령의 부정부패 이런건 지엽적인 문제란.

경제가 좋을때는 모르지만 경제 상황이 안좋아지면서 언젠간 터질 문제였음.



러시아가 싫고 EU에 붙고 싶어하는 서부

러사아에 야예 합병하고 싶거나 그 영향력 아래 있으려는 동부

우크라이나에 예전처렴 영향력을 행사하고 싶은 러시아

남유럽이 싸지른 똥때문에 가뜩이나 정신없는데 혹하나 더 붙을까봐 말로만 지원하며 방관하는 EU



EU에 붙던 우크라이나 동남부가 러시아로 넘어가던 중국과 무기기술 거래는 끝이니까

(참고로 우크라이나는 중국과 무기기술 및 군장비 파트너임, 지금 미국은 중국 견제중임)

 

"너네 그러지마라."하고 립서비스만 하며 팔장끼고 있는 미국..

파트너가 날아가는 장면을 멍하니 쳐다보고 아무것도 할수 없는 중국

아주 제대로 짬뽕됨..


사견이지만..

서부 우크라이나인들은 들고 일어나지 말았어야 한다고 봄.. 아주 자기 발등을 제대로 찍었다고 봄.

동부는 독립 및 러시아에 병합할거 같고 서부는 가난한 상태에서 러시아가 더욱더 흔들기 쉽게 되고

최빈국으로 전락하면 EU는 한동안 거들떠도 안볼거 같음..





--
어디까지가 진실인지는 잘 모르겠으나..
민족성이 다르면 힘들듯.. 차라리 분리하는게 나을지 모르겠다..
출처: http://m.todayhumor.co.kr/view.php?table=humorbest&no=847264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