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김진우선수가 다시 그라운드에 돌아올수 없을거라고 생각했다..
과거 노장진선수 등이 그랬듯이..
그런데 기어코 그라운드로 돌아왔고 오늘 기어이 승리를 따냈다..
그동안 열심히 야구에 전념했다면 류현진 윤석민등에 비견할 에이스가 되어있었을텐데..
아쉬움이 없지 않지만.. 그의 재기는 많은 사람의 귀감이 된다..
조금 허송세월을 하긴 했지만.. 앞으로 열심히 해서 한국을 대표하는 투수가 되길..

근데 오늘 김진우가 승리투수가 되었다고 하는걸 보니..
과거 조성민이 파혼을 딛고 그라운드에 복귀해서 첫승을 따냈을때가 생각나는군.. (기사링크)





관련기사: '1791일만의 승' KIA 김진우


Leave a Comment


to Top